변호사 천주현 법률사무소

home

사건이슈

[新 천주현 변호사의 사건이슈 6회차] 결혼생활 20년, 감옥생활 20년(2023. 10. 23.자 칼럼)
첨부 :    2023-11-06 14:37:28 조회 : 245

홈페이지변호사님배너.jpg

[천주현 변호사의 사건이슈 6회차]

대구 살인, 살인미수 등 형사전문변호사 천주현 (형사법) 박사 칼럼

공무원수험신문 2023. 10. 23.자 칼럼

 

 

 

메인_전체-블로그용.png

 

메인_오피니언-블로그용.png

 

온라인기사-블로그용.png

 

 

 

 

[천주현 변호사의 사건이슈]

결혼생활 20년, 감옥생활 20년

공무원수험신문 기자 | 2023.10.23 입력

 

 

 


사건이슈 변호사님사진.jpg

 

 

 

[결혼생활 20, 감옥생활 20]

 

 

피해자는 세상에 없고 유족도 피해자인 사건에서, 유족이 선처를 탄원했는데 형이 올라간 사건이 있다.

대구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항소심이다.

 

피고인은 대구 달성군에서, 20여년 결혼생활한 처를 살해하고, 시신을 옮겨 불태웠다고 한다.

앞의 것은 살인죄고, 뒤의 것은 시체손괴죄다.

금전문제로 처를 살해한 것은 가혹하고, 수법은 잔혹하다.

피해자가 겪었을 피해감정을, 법원은 양형에서 고려한다.

범행후 재범행한 것을 보고, 범행 잔혹성도 판단한다.

 

1심이 단순 살인죄처럼 보고 징역 15년을 선고한 것을, 2심이 잔혹 살인죄로 보고 형을 올렸다고 보면, 맞다.

물론, 범죄 중에 잔혹 살인죄가 별도로 있지는 않다.

대구고등법원 형사1부는, '피해자는 20년 이상 혼인관계를 유지한 피고인으로부터 예상할 수 없는 범죄를 당해 허무하게 생을 마감했고, 피고인은 시신을 불에 태워 증거를 완전히 인멸했다. 피고인이 나중에 자백하고 유족인 자녀와 피해자 모친이 선처를 탄원했지만, 여러 경위를 보면 1심형이 다소 가볍다고 생각된다.'고 하였다(2023. 10. 6. 대구일보).

 

항소인에 검사가 있어서, 가능했던 판결이다.

피고인만 항소한 사건은, 형을 더 높일 수 없다.

불이익변경금지 때문이다.

 

피고인은, 20년 결혼생활 후 앞으로 20년은, 감옥에서 보낼지 모른다.

대법원이, 5년을 올려 선고한 사정을 타당하다고 보면, 형은 확정된다.

이런 사건에서 유족이 선처를 탄원한 사례가 드물고, 탄원했는데 (항소기각도 아니고) 형 상향판결이 나온 것도 드물다.

 

20년은, 부산 돌려차기 사건 피고인(강간등살인미수)의 확정판결과 같은 형이다.

이 사건은, 1심보다 2심이 죄명을 중하게 인정하면서 형이 올라간 사건이었다.

 

대구지방법원 대구고등법원 형사사건 전문변호사 | 대구지방변호사회 형사변호실무 교수 | 수사와변호 저자 | 천주현 박사

 

[ 공무원수험신문 gosiweek@gmail.com ]

 

 

상세한 내용은 아래 클릭

기사 원문보기 [천주현 변호사의 사건이슈] 결혼생활 20, 감옥생활 20

 

+ 첨부파일 :          
 
[新 천주현 변호사의 사건이슈 7회차] 인권위의 역할(2023. 10. 24.자 칼럼) 2023-11-06 14:41:00
[新 천주현 변호사의 사건이슈 5회차] 기습 판결. 강한 경고(2023. 10. 19.자 칼럼) 2023-11-06 14:33:28